Loading...
2017.12.15 02:08

오랜만의 일기

  전역한지 벌써 3주가 조금 넘었다. 그저께는 오랜만에 군대 선임을 만나기로 약속을 잡아서 의정부에 갔다.   의정부에는 목스녹스라는 편집샵이 있다.(페이스북에 홍보가 떠서 봤음..) 편집샵이 뭔지 궁금하기도 하고 의정부 구경도 할 겸 겸사겸사 갔다. 목스녹스는 입구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. 지하였는데 문이 투명하지 않아서 건너편이 보이지 않았고 왠지 내가 들어가면 안될 곳 같았다. 계단에서 망설이던&..

2017.12.06 08:42

복사꽃은 무슨일로

    복사꽃은 무슨일로 붉은 단장을 하고서 봄바람 나부끼는 이슬비 속에 눈물을 머금는가 석 달 동안의 봄이 너무 짧아서 쉽게 저물어가는 것이 아쉬워서 슬퍼하는가    

2017.12.04 05:02

영정중월

    산 속에 사는 스님이 달빛을 탐내어 병 속에 물과 달을 함께 길었네 절에 돌아와 비로소 깨달았으리 병을 기울이면 달도 함께 비는 것을     욕망이란 것은 삶을 살아가는 원동력이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면 덧없다. 난 과연 행복해질 수 있을까?

2017.12.03 10:32

춘사

  봄바람 살랑이는 때는 춘삼월 이르는 곳마다 꽃잎이 흩날리고 거문고로 뜯는 상사곡 가락은 이리도 슬픈데 강남간 임은 왜 소식이 없는가     쓸쓸함은 가을에 퍼지지만 그리움은 봄에도 느낄 수 있다.

2017.11.24 17:42

인생이 가련하다 물 위의 부평초같이

  인생이 가련하다 물 위의 부평초같이 우연히 만나서 덧없이 여의었다 이후에 다시 만나면 연분인가 하리라   작자 미상의 시조 만나고 헤어짐은 참 덧없구나    

2017.11.23 23:22

영정중월

    산 속에 사는 스님이 달빛을 탐내어 병속에 물과 달을 함께 길었네 절에 돌아와 비로소 깨달았으리 병을 기울이면 달도 함께 비는 것을     왜 집에 돌아오기 전까지 깨닫지 못할까

2017.11.22 23:03

송인

  비 개인 긴 언덕에는 풀빛이 푸른데 그대를 남포에서 보내며 슬픈 노래 부르네 대동강 물은 그 언제 다할 것인가 이별의 눈물 해마다 푸른 물결에 더하는 것을     합리적이지도 않고 정당하지도 않지만 그냥 일어나는 일들이 있다 죽음이나 이별도 그 중 하나인데, 태어나면 죽기 마련이고 만남이 있다면 이별이 찾아오기 마련이다.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.

2017.11.22 22:45

어떤 이별

  강뚝을 지켜선 한 그루 미루나무 반짝이며 흘러가는 강물과의 현란한 작별 그 끝에 감겨오는 아픔 나는 알고 있다.     언제 쯤이면 괜찮아질까

2017.11.22 12:51

11월 22일

  그토록 원하던 전역을 했다. 오지 않을 것만 같았던 날도 결국은 이렇게 온다.  

2017.08.13 08:50

산책시간

휴가 내내 행복이와 산책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했는데내가 밖에 나가있는 시간도 있고비가 올 때도 있다보니 생각했던대로 되지 않았다.날씨가 좋다 싶어서 산책을 나왔지만 너무 더워서 오랫동안 돌아다니기 힘들었다불쌍한 행복이 T^T